설날 차례상차림 차례 음식 순서 종류 알아보자

설날 차례상차림 차례 음식 순서 종류 알아보자

설은 음력 정월 초하룻날로 원단, 세수, 원일, 신원, 정초라고도 부른다. 설은 한해가 시작되는 뜻에서 모든 일에 조심스럽게 첫 발을 내딛는 매우 뜻 깊은 명절로 현재까지 이어져 왔다. 그래서 설날을 이라고 해서 이 날에는 바깥 출입을 삼가 하고 집안에서 지내며 일년동안 아무 탈 없이 지낼 수 있게 해 주기를 신에게 빌어 왔다. 설날 아침에는 일찍 일어나서 새해 아침에 입는 새 옷인 설빔 을 입고 죽은 조상들께 절을 드리는 차례를 지내고 그런 다음 나이가 많은 어른들부터 새해인사 세배를 합니다.

세배를 할 때에는 새해 첫 날을 맞아서 서로의 행복함을 빌고 축복해 주는 덕담을 주고 받는다. 이렇듯 새해첫날은 하루하루 종일 복을 빌고 좋은 말을 많이 해 왔다.


2024년 설명절 인사말, 2024년 설연휴 인사말 모음 1
2024년 설명절 인사말, 2024년 설연휴 인사말 모음 1

2024년 설명절 인사말, 2024년 설연휴 인사말 모음 1

1. 일상의 따분함과 고단함을 잠시 내려두고 쉴 수 있는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연휴가 찾아왔어요. 올해는 푸른 용의 해인 갑진년인데요, 모두들 푸른 용의 힘차고 생기있는 기운을 받아, 빠르게 목표에 도착할 수 있는 한 해 보내길 기원합니다. 2. 그립고 소중한 가족의 품에서 따뜻함을 느낄 수 있는 설연휴가 찾아왔어요. 모두들 맛있는 음식을 먹고 정겨운 대화도 나누는 설날 보내시기 바랍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그동안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민족 최대의 명절 설날에는 가족들과 함께 유쾌한 시간을 보내시기 바라며, 재충전하는 기회로 삼으시길 바랍니다. 4.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을 맞이하여 소중한 직원들께 감사하다는 말씀드립니다.

설날 차례 지내는순서
설날 차례 지내는순서

설날 차례 지내는순서

1. 강신 제주가 앞에 나아가 향을 피우고 집사자가 술을 따라주면 모삿그릇에 3번 나누어 붓는다. 그리고 2번 절합니다. 2. 참신 차례에 참석한 모든 가족이 두 번 절을 하는데, 음양의 원리에 따라 남자는 두 번, 여자는 네 번 절하기도 합니다. 3. 헌작 각 신위마다. 잔을 올려야 하며 제주가 직접 바로 술을 따르거나 집사자가 따라주기도 합니다. 4. 계반삽시 메의 뚜껑을 열어 숟가락을 꽂고, 젓가락은 적이나 편에 올려놓는다.

5. 합문 차례에 참석한 사람들은 밖으로 나가 문을 닫으며, 어쩔 수 없는 경우 모두 무릎을 꿇고 잠시 기다린다. 6. 철시복반 숟가락을 거두고 음식의 뚜껑을 닫는다.

설 차례상에 대한 오해
설 차례상에 대한 오해

설 차례상에 대한 오해

설과 추석 등 명절 아침에 온 가족이 모여 조상께 인사를 드리는 의식인 차례를 위해 상을 준비하면서 명절 전부터 많은 양 의 음식을 준비하는 것이 당연시되었습니다. 이는 차례상에 증가하는 음식의 종류가 많으면 많을수록 조상에 대한 효를 잘 보여 준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잘못된 생각 때문에, 차례상을 차리는 데 있어 경제적 부담과 여자들의 스트레스가 늘어 나면서 갈등이 유발되고 이른바 명절증후군이라는 말까지 나오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현상을 방지하기 위해 성균관 유도회총본부에서는 차례상 표준안을 발표했다. 성균관에서 발표한 설 차례 간소화 진설도를 살펴보면, 과일 4종류와 삼색나물, 소고기적, 김치, 떡으로 한 상을 마련한 것을 알 있습니다.

설 간소화 차례상 원칙

그렇다면, 간소화된 차례상을 차릴 때 적용한다는 원칙은 무엇일까. 이처럼, 고인을 기준으로 밥, 국, 떡은 가장 맨 앞에 두고 수저와 술은 오른쪽에 위치합니다. 다음 고기와 나물, 김치 등을 놓고 과일은 가장 멀리, 즉 후손과 가까운 쪽에 두면 됩니다. 쉽게 생각하면, 평소 집에서 먹는 밥상에 디저트 개념으로 과일 몇 개를 더 얹으면 간소화된 차례상이라고 할 있습니다. 단, 찌개나 탕 대신에 맑은 국으로 대체하고 그릇이나 접시만 꼭 제기가 아니더라도 집에서 가장 좋은 것을 사용하는 정성이면 됩니다.

때문에 전이나 튀김 역시 차례상에 올리지 않아도 무방합니다. 뿐만 아니라, 성묘 역시 언제 꼭 해야 한다는 법칙은 정해져 있는 것이 없습니다..

설 추석 명절 차례 지내는 순서

설 추석 명절 차례상을 차리는 법에 관련해서 알아봤으니 이번에는 간단하게 차례지내는 순서에 관련해서 분석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차례 지내는 순서 또한 대표적인 순서는 있으나 이건 지역마다. 집안마다. 많은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그래서 간단하게 차례지내는 순서를 알고 계신다음에 우리집의 가풍에 맞게 사용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1. 강신 조상을 모시는 인식 제주가 향을 피우고 집사가 술을 따라주면, 제주가 모사그릇에 세번 나누어 붓고 두번 절을 합니다.

2. 참신 조상님께 문안인사 제사 참가자가 모두 합동으로 두번 절합니다. 3. 현주 조상님께 술을 올립니다. 이럴때 총 3번 숭을 올리게 됩니다. 1 초헌 집사가 제주에게 술을 가득 부어주면 모사그릇에 제주가 조금씩 3번 나누어 붓고, 술을 7부 정도 남겨서 집사가 이 술을 받아 밥과 국사이에 놓고 젓가락을 음식 위에 놓습니다. 그 뒤에 절을 2번 합니다.

자주 묻는 질문

2024년 설명절 인사말, 2024년 설연휴 인사말 모음

1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세요.

설날 차례 지내는순서

1 궁금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설 차례상에 대한 오해

설과 추석 등 명절 아침에 온 가족이 모여 조상께 인사를 드리는 의식인 차례를 위해 상을 준비하면서 명절 전부터 많은 양 의 음식을 준비하는 것이 당연시되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본문을 참고하세요.

Leave a Comment